경찰청, 전동킥보드 포함 개인형 이동장치 집중 단속

안전모 미착용, 2인 탑승, 무면허, 음주운전 등

김동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15:03]

경찰청, 전동킥보드 포함 개인형 이동장치 집중 단속

안전모 미착용, 2인 탑승, 무면허, 음주운전 등

김동철 기자 | 입력 : 2021/05/12 [15:03]

▲ 개정된 도로교통법 참고자료. 

 

[김동철 기자]경찰청은 5월 13일부터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에 맞춰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최고속도 25km/h) 등 ‘개인형 이동장치(PM, Personal Mobility)’ 집중단속에 나선다.

 

또 안전운행 및 법규준수를 위한 홍보와 개도 활동도 병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시행되는 도로교통법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개인형 이동장치(PM) 운행을 위해서는 원동기장치자전거 이상의 면허가 필요(만16세 이상)하며 ▴음주운전 금지·안전모 착용·승차정원 준수 등 안전의무가 부과되며 ▴이를 위반할 때는 항목에 따라  1만원에서 13만원까지 범칙금이 부과된다. 또한 13세 미만의 어린이가 PM을 운전할 경우에는 보호자에게, 동승자가 안전모를 미착용할 경우에는 운전자에게 각각 10만원, 2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전국적으로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사고 건수는 2018년 225건, 2019년 447건으로 약 2배 증가를 했고, 2020년에는 897건으로 4배 증가했다. 

 

경찰청은 개인형 이동장치를 학생들이 많이 이용함에 따라 교육청에 개인형 이동장치 관련 법개정사항 안내 및 홍보를 협조 요청 했고,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가 많은 대학가·상가밀집 지역에 플래카드 게첨·전단지 배포로 현장 홍보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PM 공유업체 등을 방문해 대여과정에서 운전면허 소지여부 확인, 안전수칙 및 처벌규정을 안내하여 이용자가 충분히 숙지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사고위험 장소에서 단속 및 계도 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경찰관계자는 “개인형 이동장치는 접근이 용이하고 이용이 쉽지만, 사고위험이 높은 만큼 이용자가 안전모 착용 등 안전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