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시민연합, 자동차가 피부암에 걸리는 원인은 염화칼슘

제설용 염화칼슘 제거는 늦어도 겨울이 가기 전에

정지오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6:25]

자동차시민연합, 자동차가 피부암에 걸리는 원인은 염화칼슘

제설용 염화칼슘 제거는 늦어도 겨울이 가기 전에

정지오 기자 | 입력 : 2021/03/03 [16:25]

▲ 부식에 가장 취약한 부분은, 뒷바퀴를 둘러싼 쿼터 패널과 앞바퀴 프런트 펜더이며 수리비도 비싸다.(사진제공=자동차시민연합)


[정지오 기자] 2021년 03월 03일 서울-지난 1일 강원도 일부 지역은 많게는 90cm 폭설로 차들이 옴짝달싹 못 했다. 

 

올겨울 전국 곳곳에 최강 한파와 잦은 폭설로 다량의 제설제가 도로에 뿌려지면서 표면이 약해지며 갈라진 도로에 빗물이 스며들면서 곳곳이 푹 파이는 위험한 봄철 포트홀까지 생겨나고 있다. 

 

자동차도 예외 없는 염화칼슘으로 인한 부식의 피해 대상이다. 만약 눈길을 주행하고 지나치면 일단 부식이 진행되는 자동차 피부암 1기로 진입하기 때문에 반드시 겨울이 가기 전에 제거해야 한다. 

 

자동차시민연합은 한파와 폭설에 지친 자동차 피부암 예방법을 소개한다.

 

■ 염화칼슘 방치하면 부식으로 자동차 피부암 걸린다.

 

눈이 내린다는 소식이 들리면 각 지자체는 차량정체와 사고를 예방을 위해 서둘러 도로에 염화칼슘을 살포한다. 특히 염화칼슘으로 인한 부식은 처음에는 하얀 가루가 묻은 것처럼 보이지만 약 3개월 정도만 지나면 붉은 녹으로 번지는 퍼짐 현상이 발생한다. 염화칼슘은 석회석이나 바닷물에서 추출하는 염류 물질로 무려 자기보다 14배 많은 양의 물기를 빨아들이고 습도나 온도가 낮은 조건에서도 수분을 흡수하는 성질이며 강한 제습력과 산성으로 눈이 녹은 물기를 머금게 되면서 부식의 원인이 된다. 순수한 물의 어는점은 0℃이지만, 불순물이 많이 들어갈수록 어는점이 낮아지기 때문에 눈 위에 제설제를 뿌리면 영하의 기온에서도 눈이 녹게 된다. 차량 하부나 휠은 물론이고 도장이 벗겨진 곳곳에 순식간에 부식이 진행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친환경 제설제는 공기 중에 있는 수분을 흡수해 스스로 녹는 조해성(潮解性)은 염화칼슘과 동등하고 지속적인 제설 효과가 있지만 다소 비싸다. 폭설에는 수급, 비용 문제와 때문에 부식도가 5배나 빠르지만, 탁월한 제설 효과가 있는 저렴한 중국산 공업용 염화칼슘까지 사용한다.

 

■ 3개월 정도만 지나면 붉은 녹으로 번지는 퍼짐 현상 발생

 

염화칼슘에 포함된 염소 성분은 철제 구조물, 아스팔트나 시멘트 등을 빠르게 부식시킨다. 자동차 하부에 염화칼슘이 포함된 눈이 붙게 되면 부식이 시작된다. 특히 염화칼슘으로 인한 부식은 처음에는 하얀 가루가 묻은 것처럼 보이지만 약 3개월 정도만 지나면 붉은 녹으로 번지는 퍼짐 현상이 발생한다. 신차도 예외는 아니다. 출고 때 다소 차이는 있지만, 충격 흡수와 배수를 위해 약 50여 개의 크고 작은 홀에 염화칼슘이 쌓이면 부식의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눈길 주행을 하면 되도록 빠른 시간 안에 맑은 날 오후에 하부 세차 후 차체의 잔여 수분을 제거를 위해 건조를 시키면 부식 예방이 된다. 세차는 염화칼슘이 묻은 후 바로 해 주는 것이 좋으며 고압의 물을 쏘아 하부를 씻어주는 것이 좋다. 새차나 언더코팅이 돼 있는 차량이라도 해도 눈이 온 후에는 세차를 해 주는 것이 좋다. 언더코팅은 하부에 흡착시켜 방청하는 것으로 녹에 취약한 금속을 모두 덮어 염화칼슘이나 기타 오염물질들로부터 하부를 보호하는 기능을 한다.

 

■ 부식차 중고차 시장에서 사고차 취급.  

 

만약 제설로 인한 자동차 염화칼슘에 노출되었다면 최대한 빠른 기간 안에 늦어도 겨울이 가기 전에 제거해야 한다. 부식에 가장 취약한 부분은, 뒷바퀴를 둘러싼 쿼터 패널이며 앞바퀴를 둘러싼 프런트 펜더와, 차량 하부, 문 아래쪽의 사이드실 패널 순으로 부식이 발생한다. 부식으로 정비시에는 가급적 신차때 동일성 유지를 위해 제작사 부품으로 적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자동차시민연합 임기상 대표는 “ 중고차 시장에서 사고차는 기피 대상이고 가격도 약 30% 정도 하락하는데, 부식이 심해지면 사고차로 취급되어 잔존가치가 하락하며 매매도 어려워서 안전은 물론 부식 처리는 빠를수록 좋다”고 했다.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관계자는 "지난 1일 강원도 일부 지역은 많게는 90cm 폭설로 차들이 옴짝달싹 못 했다"며 "올겨울 전국 곳곳에 최강 한파와 잦은 폭설로 다량의 제설제가 도로에 뿌려지면서 표면이 약해지며 갈라진 도로에 빗물이 스며들면서 곳곳이 푹 파이는 위험한 봄철 포트홀까지 생겨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자동차도 예외 없는 염화칼슘으로 인한 부식의 피해 대상"이라며 "만약 눈길을 주행하고 지나치면 일단 부식이 진행되는 자동차 피부암 1기로 진입하기 때문에 반드시 겨울이 가기 전에 제거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1998년 1월 발족한 자동차시민연합은 자동차의 안전과 환경을 위한 소비자 권익 운동을 펼치고 있다.

 

신차 리콜, A/S 등 소비자 권리를 보호하는 운동에 집중하며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의 친환경 사용을 위한 매연저감장치 부착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또 미세먼지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운전자의 친환경 운전을 위한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