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들, 저출산 원인 분석···대책수립에 온 힘

저출산 인식 설문조사 실시로 아산시 맞춤형 시책 수립

최내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5:26]

지방자치단체들, 저출산 원인 분석···대책수립에 온 힘

저출산 인식 설문조사 실시로 아산시 맞춤형 시책 수립

최내정 기자 | 입력 : 2020/08/06 [15:26]

▲ 여성가족부 홈페이지. 

 

[최내정 기자] 지방자치단체들이 저출산 원인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지난달 6일부터 17일까지 실시한 분석 결과 경제적인 이유를 꼽은 주민이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설문조사 응답은 남성 45%, 여성 55%, 미혼자 32%, 기혼자 68% 등이며 연령은 20~40대가 75%로 가장 많았다.

 

조사결과 먼저 결혼에 관한 인식에 있어 미혼자 경우 52%가 ‘결혼의사가 있다’고 답했으며, 자녀에 대해서는 47%가‘인생에서 필요한 존재’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도 31%에 달했다.

 

자녀가 필요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26%가 경제적 부담 때문이라고 답했으며, 잘 키울 자신이 없다는 답변도 24%를 차지했다. 기혼자에게 자녀가 없는 이유는 경제적 이유와 사회적 이유가 각각 37%로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또한 응답자의 73%가 저출산문제를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저출산이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경제적 이유가 50%로 가장 많이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비혼․만혼 등 사회현상이라는 답변이 23%로 뒤를 이었다.

 

저출산 정책 중 도움 되는 정책으로는 출산장려금 지원 (29%), 행복키움수당(28%),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26%)순으로 답했으며, 앞으로 저출산 개선을 위해 시행해야 하는 정책으로는 ▲보육비․양육비 등 경제적 지원(27%) ▲지역사회 돌봄체계 확충(26%) ▲주거비용 지원(18%) 순으로 나타났다.

 

집계 결과 지방자치단체 상황에 따라 양육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행복키움수당 지급을 현행 24개월 미만 아동에서 36개월 미만 아동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방안 수립에 들어갈 예정이며, 출산장려금 또한 내년부터 현행 둘째자녀에서 첫째자녀까지 확대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2곳을 추가 설치하고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다함께돌봄센터 설치를 위하여 8월 중 비영리 민간단체․법인 및 사회복지법인 등을 대상으로 공모예정이다.

 

설문조사를 진행한 관계자는 “설문조사를 토대로 저출산 대응을 위한 맞춤형 출산․양육정책을 수립 추진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지자체 만들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