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재학생 전체에 ‘개인용 위생키트’ 지급

신입생 포함 1만 1000여 명

김동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13:12]

순천향대, 재학생 전체에 ‘개인용 위생키트’ 지급

신입생 포함 1만 1000여 명

김동철 기자 | 입력 : 2020/04/07 [13:12]

▲ 신입생 지급용 개인용 위생키트 물품. 

 

[김동철 기자] 순천향대학교에서 재학생 전체에 개인용 위생키트를 지급한다.

 

7일 순천향대에 따르면 교내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자는 취지에서 신입생과 재학생 1만 1000여 명 모두를 대상으로 했다.

 

지급 용품은 위생마스크(KF94급 상당) 2장 덴탈마스크 2장, 손소독제(1000ml) 등으로 비닐방수 파우치에 담았다.

 

일부 건물과 공용공간에 비치한 손 소독제 등은 대면 강의가 이루어지는 등교 시점에 맞추어 건물입구, 엘리베이터 및 각 단과대학별 모든 강의실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한다. 

 

이밖에도 ‘방역용 마스크 대여제’를 실시해 오프라인 강의가 시작되더라도 사전에 마스크를 준비하지 못한 학생들을 위해 학과 사무실에서 마스크를 대여해 준다. 이 마스크를 대여 받은 학생은 같은 기능의 새로운 마스크로 다시 학과사무실로 반납하면 된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PCR 검사)’를 희망하는 학생들에 한해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과 협력해 저렴한 검사비용(실비 5만원)으로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도 세웠다. 

 

대학 관계자는 “신입생을 위한 개인별 키트에는 방역용 마스크 3개와 손소독제(80ml)를 비롯한 일회용 밴드, 소염진통제 등 구급약품과 핸드크림 등이 파우치에 들어있다”며 “지난 2월말 진행하지 못했던 오리엔테이션을 대체한 대학생활 안내 정보를 파일로 저장한 USB 메모리(64GB)와 대학안내 리플릿, 캠퍼스 지도까지 함께 넣어서 안정된 대학생활에 도움을 주고자 하는 배려까지 담았다”고 설명했다. 

 

교내 감염병관리위원장 황창순 교학부총장은 “교내에 감염병 예방을 위한 조치를 지속적이고 다양하게 강화해 나아가고 있다”며 “생활관 앞에 ‘임시 진료대기소’를 별도로 설치해 운영하고 증상이 의심되는 학생은 임시 진료대기소를 먼저 방문해 전담 간호사를 통한 사전체크를 받도록 권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매년 4월에 열리던 벚꽃축제를 개최하지 않기로 정하고 외부 방문객들이 캠퍼스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통제하고 있다. 

 

또 6일 오전에는 온라인 강의 학습체제를 당분간 유지하기로 결정, 다음달 3일까지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